새 카테고리

정돈

jaye syo 2021. 12. 29. 22:50

돈까스의 끝판

문을 열기 전에 미리 가서 대기해야 제시간에 빨리 먹을 수 있다.

이날은 50분을 넘게 기다린 끝에 겨우 음식상을 받았다.

가끔 먹는 돈까스인데 여타 돈까스와 차별이 있다.

육질이 얼마나 부드러운지 이빨에 끼지않고 소화도 걱정할 것이 없다.

시간이 좀 늦으면 기다리는 것이 흠인데,

그래서 자주 가지는 못하고 여유가 넉넉할 때 저녁 20여 분전에 미리 대기하고 있다가

선착순으로 비교적 일찍 맛을 보는 편이다.

그날의 재료가 소진되면 곧바로 영업종료를 한다고 한다.

 

대학로 골목길에 있다.

'새 카테고리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몽중유희夢中遊戱  (5) 2022.11.21
배반背反 또는 배신背信  (5) 2022.11.09
반토막  (16) 2022.10.27